이적이 친분도 없는 '전지현' 결혼식서 축가를 부른 이유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적이 전지현 때문에 자신이 만든 축가의 룰을 깬 사실이 공개돼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있다.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누가 내 귀에 꿀 발랐어요?’ 특집으로 꾸며져 이문세-이적-자이언티-박원이 게스트로 참여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적은 전지현의 축가를 맡게 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과거 이적은 전지현과 특별한 인연이 없었음에도 축가를 맡았다. 

이적은 “제 곡 중‘다행이다’가 축가로 많이 불리면서 축가나 행사 등으로 불러달라는 제의가 정말 많이 왔다. 그래서 지인 아니면 절대 안 부른다는 저만의 룰을 세웠다”고 말했다.

지인이 아니면 축가를 부르지 않는다는 이적의 ‘축가 룰’을 깨는 것이었기에 MC들의 추궁이 시작됐다.  

이에 이적은 “처음에는 못한다고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자신의 팬이라며 말하는 전지현의 부탁을 거절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마음을 돌린 전지현의 특별한 한 마디가 있었다며 축가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고백했다.






“그런데 전지현 씨 부부가 제 축가를 원한다고 했다. 그래서 ‘전 지인 아니면 축가 안 부른다’고 했더니 

‘그러면 우리가 지인이 되면 되잖아요’ 하더라. 그래서 결혼식 전 미리 부부동반으로 식사를 한 적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MBC'라디오스타'/구글캡처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