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석이 말하는 유인영과 ‘연인’ 될 뻔 했지만 안 된 이유


연예계 대표 절친한 관계를 자랑하는 배우 유인영과 김지석이 묘한 분위기를 형성해 주목을 받았다.

 tvN 예능 프로그램 '뇌섹시대 - 문제적 남자'에서 유인영은 검은색 드레스를 입은 우아한 모습으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MC 전현무는 이 자리에서 유인영을 향해 "저는 직접 만나면 꼭 묻고 싶었던 게 있다"면서 "김지석과 왜 이렇게 친한 것이냐"고 물었다.

유인영은 "사실 처음에 김지석과 어떻게 친하게 됐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지석은 신인 시절 일일 드라마에 같이 출연하며 인연을 쌓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다시 배우 하석진이 "두사람이 친구 그 이상으로 발전할 수 있었을 텐데"라고 물었고, 김지석은 "그렇죠. 친구 이상으로 발전할 수 있었다"며 "그런 타이밍이 있었지만 서로의 타이밍이 안 맞았던 것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또 김지석은 "매력있는 유인영을 좋아했었다"고 밝히고는 유인영을 향해 "나 안 좋아했어"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가수 박경은 "진짜 사석에서 김지석의 행동이 유인영한테는 다르긴 하다"고 폭로했고, 김지석은 얼굴이 시뻘개진 채 "여기 나만 덥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tvN 예능 프로그램 '인생술집'에서도 배우 정유미는 절친한 유인영과 김지석에 대해 "둘이 같이 있는 모습을 보면 되게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둘의 사이를 의심했었다"며 "사귀고 있거나 아니면 사귀었었거나 둘 중에 하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정유미는 "그렇게 오해했었지만, 사실이 아니었다"면서도 "지금도 두사람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유인영은 이러한 주변의 오해에 대해 해명하며 "지금은 김지석의 팬들도 알 정도로 절친한 사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tvn'문제적 남자'/김지석 인스타그램 캡처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