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팅에서 제가 싸가지 없었다고 합니다



한 네티즌이 커뮤니티에 소개팅으로 겪은 황당한 일을 털어놓았다.

단순히 궁금증에 던진 질문에 대해 주선자를 통해 싸가지가 없다는 격한 평을 전한 것이다.

다음은 글쓴이의 글 원문이다.


(원문)


지난주 토요일에 소개팅을 했는데 
소개팅에서 남자분의 이런저러한 모습에서 
첫인상이 별로였고, 남자분 역시 그랬는지 애프터 없었는데 
어제 주선자에게 연락 받고 기분이 너무 상해 
하루종일 생각하다가 글 올립니다. 

일단 주선자 통해서 들은 말은 
남자분이 저에게 싸가지 없이 굴었다라고 주선자에게 말했다는 겁니다. 

저는 30대 중반에 막내딸이고, 직업은 그냥 대기업 정규직입니다. 

소개받은 남성분은 40대 초반에 공무원이시고, 
다만 주선자가 주의해야 할 사항으로 
누나가 많은 집 막내 외아들이다 라고 하는 거였습니다. 

누나가 많더라도 어떤 분들인지도 모르고 
남성분이 좋은 분일수도 있으니 만나보겠다고 해서 
날짜를 잡았는데 
톡으로 장소를 잘 몰라서 정해주면 안되냐고 해서 
제가 그분 집과 저희집 중간쪽으로 해서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만났습니다. 

솔직히 매력이 너무 없었어요. 
공무원 하신다 들었는데 하는 일은 어떠시냐 하니 
죽지 못해 돈 벌어야 하니 그냥 어쩔 수 없이 한다면서 
지금은 그냥 받아들이고 하루하루 버틴다고 그러는데 
이렇게 자기 일에 부정적인 사람은 처음 봐서 
당황했는데 

자기는 그냥 괜찮은 사람 만나 결혼하고 싶은데 
여건이 좋지 않다 하면서 누나 많은 얘기를 꺼내더군요. 
혹시 들으셨는지 모르겠지만 자기가 누나가 많다구요. 

제가 누나가 많다고 듣긴 했지만 
몇 분인지까지는 듣지 못했다라고 하니 

“저는 누나가 4-5명 정도 돼요.”
<- 정확히 이렇게 말했습니다. 

누나가 4명이면 4명이고 5명이면 5명이지 
4-5명은 뭘까 생각하다가 
“누나분이 4명인건가요, 5명인건가요?”
물었더니 5명이랍니다. 

“아 그러세요.” 하고 말았는데 
남자분이 “4-5명이라고 하면 5명인줄 알면 되는거죠” 해서 
“그럼 5명이라고 하시면 되죠, 4-5명이라고 하시길래요.” 
했더니 엄청 꿍한 표정으로 말수를 줄이더라구요. 

더 이상 할 얘기도 없고, 후식 커피도 레스토랑에서 나왔길래 제가 먼저 첫만남이니까 더치하자고 해서 정확히 현금으로 반 드렸고, 계산은 남자분이 하셨어요. 
소개팅이나 선으로 유명한 레스토랑이라 커플세트가 있었고 금액의 반응 정확히 드렸어요.

그렇게 기분 나쁘게 자리 끝나고 어제 출근했더니 소개해 주신 분한테 사내톡 와서는 뭘 어떻게 했길래 
남자분 입에서 매너 없다는 얘기가 그것도 싸가지 없다는 말이 나오냐면서 뭐라고 하길래 
있는 그대로 말했어요. 
그랬더니 더 황당한 것이 그냥 누나가 4-5명이라고 하면 5명인가보다 하고 대충 넘기면 되지 
그게 뭐라고 4명인지 5명인지 꼬치꼬치 캐물었냐며 저더러 충분히 매너 없었다고 하네요. 

세상에 무슨 사람수 셀 때 한명, 두명 정수로 세는 게 맞는거지, 사람수 셀 때 실수도 아니고 통계도 아니고 4.5명이라고 세나요? 

누나 4-5명 있다고 하길래 
4명인지 5명인지 되물었다고 싸가지 없다는 소리를 들어야 하는 건가요?

(댓글 감사드리고 글은 오타 몇개랑 일부 내용 수정했어요.)

출처 : https://m.pann.nate.com/talk/346513858?currMenu=best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