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혐주의) 전기톱으로 얼굴, 코 잘린 코끼리..

남아공 케이프타운 출신 사진 기자 저스틴 설리반(Justin Sullivan)이 촬영한 코끼리 사진이 화제다.

21일(현지 시각) 뉴욕 포스트에 코와 얼굴이 분리된 채 목숨을 잃은 코끼리 사진이 보도됐다. 설리반은 보츠와나 공화국 북부 한 초원에서 얼굴과 코가 분리된 코끼리 사체를 목격했다. 바닥에는 코끼리 코가 떨어져 있었고, 상아는 잘려 나간 상태였다. 전기톱을 사용한 흔적이 보였다. 설리반은 "코끼리 사체를 발견하고 큰 충격에 빠졌다"며 "이 사진이 생태계 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 사진은 국제 보도 사진 경연 대회 출품작으로 선정됐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