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LOT
박항서에게 튄 '불똥'…베트남 "박항서 연봉 삭감하라"


日 감독은 연봉 깎았다면서
"제 2의 고향인 베트남 위해 책임감 가지라"


베트남 한 언론이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에게 "연봉을 스스로 삭감하라"고 했다.

베트남 인터넷 신문 베트남넷은 2일(현지시간) "코로나19로 전 세계 축구팀들이 긴축 정책을 펴고 있다"며 "박항서 감독도 스스로 임금을 삭감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로 인해 정상적인 스포츠 산업이 돌아가지 않으며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일부 선수들과 코치는 자발적인 임금 삭감으로 어려움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본 국적의 니시노 감독(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연봉을 깎아 태국 대표팀에 도움을 줬다. 박항서 감독도 일본 감독을 따라 해야 한다"며 "제 2의 고향인 베트남을 위해 더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더 많은 걸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항서 감독은 최근 코로나19 방역 및 치료에 써달라며 베트남 정부에 5000달러(약 600만원)을 기부했다.

추천 이슈